"집에만 있으라고 개학 연기했는데 매일 나가서 'PC방·코노' 가는 건 저뿐인가요?"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전국 모든 학교의 개학이 오는 4월로 연기됐다.


전 세계적 위협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19인 만큼 아주 작은 위험도 감수하지 않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볼 수 있다.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전국의 모든 학생들이 어쩔 수 없이 '집콕' 기간이 2주 더 늘어나 환호와 좌절의 목소리가 동시에 들려왔다.


그런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밖에 놀러 다니는 거 나만 그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작성자는 "지금 개학 연기돼서 코노랑 PC방 매일 같이 가고 있는데 나만 그런 거야?"라며 "개학 연기한 건 학교에 오지 말라는 거고, 소규모로 조금씩 놀러 다니는 건 괜찮지 않아?"라고 말했다.


이어 작성자는 외출할 때 당연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니기 때문에 큰 위험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작성자의 글에 일부 누리꾼은 공감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2달 동안 집에만 있으려니까 답답해서 나도 놀러 다님", "마스크 끼고 다니면 괜찮을 것 같아서 나도 맨날 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다른 누리꾼의 생각은 달랐다. 이들의 경우 "노래방이랑 PC방에서 확진자 나왔다는데 너무 무서움", "집에 있는 게 좋지 않을까"라는 신중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개학이 연기되며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자 학생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시간을 보내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


위험을 피하기 위해 집에 머물며 게임을 하거나, 달고나 커피를 만드는 학생들도 많았지만 밖을 나선다는 글 또한 심심찮게 보이고 있다.


이렇게 집에만 머무는 시간이 2달 동안 지속되는 만큼 혈기왕성한 청춘들을 집에만 붙잡아 놓기가 점차 어려워지는 모양새다.


어찌 됐든 코로나19의 위험에서 우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하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