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뭉치 같은 뒤태 자랑해 하루종일 쓰담쓰담해주고 싶은 세젤귀 '아기 친칠라'

인사이트Instagram 'artsdrip'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뭘 봐! 이렇게 귀여운 뒷모습 처음 봐?".


부드러운 솜을 한껏 뭉쳐놓은 듯한 이 동글동글한 생명체는 무엇일까.


최근 각종 SNS 등에는 '아기 친칠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사진에는 치명적인 뒤태를 자랑하며 심장을 부여잡게 하는 동물 '친칠라'의 모습이 담겨있어 누리꾼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사이트Instagram 'artsdrip'


친칠라는 친칠라과에 속하는 작은 동물로 섬세하고 부드러운 털과 맑은 눈망울을 가진 게 특징이다.


우선 친칠라의 얼굴을 자세히 확인하면 아무것도 모른다는 순수한 표정과 벌름거리는 코, 길게 뻗은 수염이 보인다.


앞발을 가지런히 모으고 귀를 쫑긋거리며 뚫어져라 바라보면 누구든 사르르 녹아내릴 수밖에 없다.


친칠라가 사람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요염한 뒤태라고 할 수 있겠다.


인사이트Instagram 'artsdrip'


미니 풍선 같은 빵빵한 몸과 엉덩이는 그 어떤 존재도 도전장을 내밀 수 없는 넘사벽 매력을 자랑한다.


만지면 통통 튀어 오를 것 같은 모습과 정리된 털은 하루종일 쓰다듬어도 질리지 않을 것만 같다.


이처럼 러블리한 은회색 빛깔을 뽐내는 친칠라에 수많은 이들이 덕통 사고를 당하고 있다는 평이다.


덕후들을 모니터 앞으로 집합하게 만든 귀염둥이 친칠라의 모습을 아래 사진으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rtsdri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