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토요일(4일) 영롱한 유성우가 밤하늘 수놓는 올해 '첫 우주쇼' 펼쳐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새해를 맞이하는 화려한 우주쇼가 이번 주 토요일에 열린다.


최근 국제유성기구(IMO,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오는 4일에 2020년 처음 밤하늘을 수놓을 우주쇼 '사분의자리 유성우'를 볼 수 있겠다.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3대 유성우 중 하나로 시간당 100개 이상의 별똥별이 떨어질 것으로 예고됐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올해는 유독 화려하고 특별한 우주쇼가 많이 열릴 것으로 예고된 상태다.


8월에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12월에는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찾아오며 달빛이 없는 그믐 무렵과 겹쳐 평소보다 더 잘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6월에는 태양이 달에 의해 절반이 가려지는 부분일식도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부분일식의 경우 서울 기준 6월 21일 오후 3시 53분쯤 시작돼 5시 2분쯤 절정을 맞이하고 6시 4분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라이트는 12월 21일이다. 목성과 토성이 20년 만에 최근접해 두 행성이 하나처럼 보일 정도로 장관이 연출될 전망이다.


해당 현상은 저녁 7시 무렵 서쪽 하늘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