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사탕 컷' 했다가 동글동글 '순한 양' 비주얼 뽐낸 귀요미 푸들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눈을 의심하게 할 만큼 풍성한 털을 타고난 푸들이 '솜사탕 컷'을 시도하자 놀라운 비주얼을 뽐냈다.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한 모양의 미용을 하고 다리 부분만 털을 바짝 깎은 푸들은 마치 '양' 같은 비주얼로 누리꾼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yorikokoro'에는 귀여운 외모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강아지 '참깨'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참깨는 처음에는 다른 강아지들에 비해 숱이 좀 많은 평범한 푸들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하지만 최근 유행하고 있는 자로 잰 듯 동그랗게 자르는 '솜사탕 컷'을 받은 뒤 참깨는 인스타그램 스타로 발돋움했다.


많은 털 덕분에 앞모습만 보면 동그라미에 발만 달려 솜사탕이 총총 걸어 다니는 것처럼 보일 정도이다.


그 때문에 주인과 함께 산책을 나가면 주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동네 인기스타라고.


일각에는 참깨의 너무 동그란 몸을 보고 살이 쪄서 그런 게 아닐까 걱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들리지만, 녀석은 매우 건강한 상태이다.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또한 발랄한 외모만큼이나 성격도 낯가림이 없어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다가가 참깨를 만난 사람이라면 누구나 마음을 빼앗기지 않을 수 없다고 한다.


공개된 참깨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손가락으로 푹 찔러보고 싶다", "너무 동그래서 착시효과인 줄", "우리 강아지 소개해주고 싶다"등의 참깨의 매력에 푹 빠진 반응을 표했다.


한편, 참깨의 솜사탕 컷은 반려견 미용사인 하마치요 요리코(Yoriko Hamachiyo)의 작품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