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한에게 '염산 테러'당해 얼굴 녹아내렸던 여성의 놀라운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reshkhan_'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지난해 괴한에게 염산 테러를 당한 여성이 치료를 받고 몰라보게 달라진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지난해 괴한에게 염산테러를 당해 얼굴이 녹아내린 여성 레샴 칸(Resham Khan, 22)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해 6월 레샴은 영국 런던 벡톤에서 사촌 오빠 자밀 무크타(Jameel Muhktar, 38)와 오픈카를 타고 드라이브를 하던 도중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때 한 괴한이 나타나 차 너머로 염산을 뿌리고 달아났다. 순식간에 벌어진 묻지마 범죄였다.


인사이트Instagram 'reshkhan_'


사고를 당한 자밀은 한쪽 눈이 완전히 손상됐고 얼굴 피부가 녹아내렸다.


그녀의 사촌오빠 자밀은 귀와 머리에 3도 화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레샴은 염산테러로 인한 아픔보다 얼굴을 잃은 것이 더 고통스럽다고 말하며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후 레샴은 자신의 커리어였던 모델 일을 재개하기 위해 회복하는 데만 전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reshkhan_'


그로부터 약 1년 후, 레샴의 놀라운 근황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3일 레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최근에 찍은 셀카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레샴의 얼굴에는 퉁퉁 붓고 벗겨진 피부는 사라졌고, 그녀는 더욱 당당해진 모습이었다.


해당 사진은 레샴이 자신의 22번째 생일날 친구들과 함께 터키 마르마리스에 놀러 가서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핑크색 실크 원단 드레스를 입고 모델처럼 당당히 서 있는 레샴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응원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reshkhan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