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2 2℃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2 2℃ 전주
  • 4 4℃ 광주
  • 3 3℃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동물 실험 없는 스킨 케어 브랜드 '놀스(Knours.)'로 클린 뷰티 실천하세요"

매일 바르는 화장품도 먹는 음식만큼이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놀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매일 바르는 화장품도 먹는 음식만큼이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미 똑똑한 소비자들은 화장품을 고를 때 성분을 꼼꼼히 따져 자신의 피부를 지키는데 힘쓰고 있다.


화장품 보존제로 널리 쓰이고 있는 파라벤은 대표적인 요주의 성분이다. 파라벤이 장기적으로 체내에 축적될 경우, 호르몬 교란을 일으키고 암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주장들이 이어지면서 점점 업계에서 퇴출되는 분위기다. 


인공 향료나 인공 색소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 향의 지속성이나 색의 선명도를 높이기 위해 사용되는 화학물질은 인체에 해로운 독성을 지니는 경우가 많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놀스


이외에도 인공 계면활성제를 비롯, 경계 대상으로 꼽히는 성분들의 종류는 적지 않다. 해당 성분들의 위험성이 확실히 입증된 것은 아니라는 반론도 있기는 하지만,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미용 효과뿐 아니라 안전성까지 갖춘 제품에 대한 요구는 최근 들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졌다.


피부과 전문의, 허브 전문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IT 전문가 등이 개발에 참여한 '놀스(Knours)'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가능한 한 무해한 자연 성분만으로 제품을 제조하는 클린 뷰티 브랜드다. 


'놀스'는 미국의 비영리 환경단체인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로부터 EWG Verified 인증을 획득해 성분의 안정성을 공식적으로 검증받았다. 


파라벤, 인공 향료 및 인공 색소, SLS(합성 계면활성제), 프탈레이트, 실리콘, GMO, PEG 등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제품을 제조했으며, 동물 실험도 하지 않는다.


화장품을 쇼핑할 때마다 매번 성분분석표를 읽고 해석하는 게 어렵게 느껴진다면, 놀스처럼 전 제품에 걸쳐 자연 성분 처방을 하는 클린 뷰티 브랜드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쉽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여성의 주기에 맞춰 사용하는 혁신적인 스킨케어 브랜드인 놀스의 제품들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