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인터뷰 중 애써 마음 다잡는 게 보였다"…함께 눈물 흘린 안상미 해설위원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안상미 MBC 쇼트트랙 해설위원이 최민정의 실격에 함께 눈물을 흘렸다.


13일 강원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성남시청) 선수가 실격 처리 됐다.


안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실격 판정을 받고 울먹이며 인터뷰하는 모습을 본 후 눈물을 흘렸다.


안 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애써 마음을 다잡고 있는 게 보여서 저도···"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인사이트MBC


곁에서 이를 지켜보던 허일후 아나운서는 안 위원에게 "괜찮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안 위원은 "심판 판정이 억울하다. 최민정이 손을 잠깐 넣었다는 이유로 페널티를 준 것으로 보이는데, 그게 페널티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도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이는) 무리한 판정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날 최민정 선수는 1번 레인에서 출발해 폰타나, 킴부탱에 이어 3위로 첫 코너를 돌아 최종 2위로 레이스를 마쳤으나 실격됐다.


인사이트MBC


최민정이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파고들며 킴부탱을 추월하는 장면이 '진로방해'라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추월 중 결승선 앞에서 폰타나의 안쪽으로 살짝 부딪힌 순간 역시 문제였을 가능성이 있다.


최민정은 실격 판정 후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 결과를 받아들인다"면서도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민정 실격 이유, "아웃코스로 킴부탱 제치는 과정서 손으로 진로방해"최민정 선수의 실격 이유가 바뀐 쇼트트랙 규칙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쇼트트랙 500m 실격 후 인터뷰서 눈물 끝까지 참으며 "괜찮다" 말한 최민정 (영상)최민정이 실격을 당한 후 인터뷰 중 울먹였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