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목말라 물 마시려다 혀 얼어 붙어 꼼짝 못하는 강아지 구조해준 남성

인사이트YouTube 'ViralHog'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혹한의 날씨에 물을 찾아 헤매던 강아지가 맨홀에 혀가 얼어붙어 낑낑대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차가운 맨홀 뚜껑에 딱 달라붙은 혀 때문에 꼼짝 못하고 괴로워하던 강아지의 구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거리에서 촬영됐다.


이날 블라디보스토크의 낮 기온은 영하 15도로 바닥에 고인 물 대부분이 얼어붙어있는 상태였다.


인사이트YouTube 'ViralHog'


당시 길가를 떠돌던 강아지 한 마리는 너무 목이 말라 마실 물을 찾아다니다 맨홀 뚜껑 위에 소량으로 고여 있는 물을 찾아냈다.


강아지는 너무 기쁜 나머지 곧장 물을 마시려 혀를 맨홀에 가져다 댔다.


물을 마실 수 있다는 기쁨도 잠시, 순간적으로 녀석의 혀가 맨홀 뚜껑에 딱 달라붙어 버렸다.


녀석은 어떻게든 혀를 떼어내려 온힘을 다했지만 이미 얼어붙어버린 혓바닥은 떼어질 생각을 하지 않았다.


강아지가 괴로움에 몸부림치던 그때 산책을 나온 한 남성이 녀석의 모습을 발견했다.


인사이트YouTube 'ViralHog'


남성은 즉시 집으로 돌아가 따뜻한 물을 가지고 달려 나와 강아지에게로 향했다.


그리고 바로 강아지 혀 위로 따뜻한 물을 부어 얼어붙은 혀를 녹여줬다.


한참 후 영상은 맨홀 뚜껑의 위기에서 벗어난 강아지가 남성의 손길을 온순하게 받아들이는 모습으로 끝이 난다.


설명에 따르면 당시 주변에는 강아지가 고통스러워하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는 이들이 많았다. 하지만 누구도 나서서 녀석을 구하려는 사람이 없었다고 알려졌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대로 계속 있었다면 강아지가 어떤 심각한 상황에 놓였을지 모르는 일"이라며 "위험에 처한 강아지를 외면하지 않은 남성에게 존경을 표한다"고 입을 모았다.


YouTube 'ViralHog'


파이프에 두 발 얼어붙은 '아기 참새'에게 '입김' 불어 목숨 구해준 남성 (영상)두 발이 파이프에 꽁꽁 얼어붙은 참새는 날갯짓을 아무리 해봐도 꼼짝할 수 없었다.


암컷 두고 싸우다가 강물에 빠져 꽁꽁 언 수컷 무스 두 마리수컷 무스(북미산 큰 사슴) 두 마리가 암컷 한 마리를 놓고 싸우다 강물에 빠져 꽁꽁 언 채로 발견됐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