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비트코인, 도박과 같아 결국 '불법'화 조치 될것"

인사이트(좌) JTBC '썰전', (우) 비트코인 기념주화 /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하룻밤 만에 350만원이 올랐던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광풍이 불고 있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한 내용이 다뤄졌다.


비트코인은 우리나라에서도 하루 만에 몇 백만원이 치솟을 정도로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


혹자는 비트코인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보는 반면 다른 이들은 언젠가 꺼질 거품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썰전'


이에 대해 유시민은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는 말로 비트코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유시민은 "화폐의 기본적인 조건은 '가치의 안정성'"이라며 "가치가 요동을 치면 화폐로서의 기능을 잃게 된다"고 말했다.


화폐의 가치 변동이 크면 사람들이 여기에 대해 신뢰하지 못하고 각 국가가 이를 화폐로 용인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에 "비트코인을 개발한 사람들은 화폐가 뭔지 모르는 엔지니어들"이라며 "비트코인 같은 화폐가 전 세계를 점령해서 각국 정부의 통화조절 기능이 사라진다면 투기꾼한테만 좋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썰전'


그러면서 최근 비트코인에 대한 광풍을 과거 '바다이야기'와 같은 투기·대박을 노리는 심리와 같아 각국 정부는 불법화 조치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형준도 "본래 비트코인의 취지는 무정부적이고 민주적인 화폐를 기획한 건데 실제 지난 7년간 거래수단, 결제수단으로서 가치는 없었다"라며 "현재 투기수단으로 가치만 강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티는 끝났다고 보는 쪽과 막차라도 타라는 분위기가 공존하고 있다"며 "책임은 개인이 지지만 국가가 관리는 해야 한다"며 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aver TV  '썰전'


오늘(7일) 새벽 9시간동안 '350만원' 오른 비트코인'온라인 가상 화폐' 비트코인이 오늘 새벽에만 350만원 가까이 올라 투기와 거품 붕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철원 총기사고' 회피성 수사결과 발표에 분노한 유시민 영상'철원 총기사고'를 접한 유시민 작가가 군 당국은 회피에만 급급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