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 가해자 "우리 엄마 돈 많아서 합의하면 괜찮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우리 엄마 돈 많다. 합의하면 괜찮다"


지난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피해 여중생 어머니인 한모 씨는 현재 부산 사하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한 딸을 간호하고 있다.


피해 여중생 어머니 한씨는 이날 "사건이 발생 4일만인 지난 5일에야 가해자 부모 중 1명에게 전화가 왔다"며 "너무 화가 난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당일 가해자 부모 중 1명에게 피투성이가 된 딸의 사진을 보냈지만 아무런 답변이 없다가 사건이 알려지니까 연락이 왔다"며 "무슨 말을 하더라도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피해 여중생 어머니 한씨는 특히 가해 학생들의 뻔뻔한 태도에 분통을 터트렸다.


어머니 한씨는 "처음에는 잘못을 전혀 뉘우치지 않다가 처벌이 두려운지 사과의 글을 페이스북에다가 올리고 있다"며 "한 가해 학생은 '우리 엄마 돈 많다. 합의하면 괜찮다'는 말을 했다고 들었는데 정말 기가 막혔다"고 분개했다.


피해 여중생 어머니 한씨에 따르면 가해 학생 2명은 이번 폭행 외에도 다른 사건에 연루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 한씨는 "가해 학생들이 다시 솜방망이 처벌을 받는다면 법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것"이라고 분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번에 소년법이 바뀌지 않는다면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길 수 있고 우리 딸이 또 피해자가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며 소년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무자비한 폭행으로 피투성이가 된 피해 여중생은 현재 입속의 상처 때문에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극심한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피해 여중생은 "내가 도대체 왜 맞아야 했는지 모르겠다"며 "가해 학생들이 꼭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3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게재된 '청소년 보호법' 폐지 관련 청원글에 이날 오전 11시 30분 기준 23만 5천여명이 서명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반성 없는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 "'명예훼손' 고소하겠다"'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댓글이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