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1 (월)
  • 서울 26 °C
  • 인천 26 °C
  • 춘천 20 °C
  • 강릉 22 °C
  • 수원 26 °C
  • 청주 28 °C
  • 대전 29 °C
  • 전주 31 °C
  • 광주 31 °C
  • 대구 29 °C
  • 부산 30 °C
  • 제주 31 °C
이슈

'최순실 10조' 의혹에 독일 간 안민석, "상상초월한 재산 파악했다"

인사이트안민석 페이스북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은닉재산이 10조 원에 달한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상상을 초월한 최순실 독일 인맥과 재산 상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안민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늦은 새해 인사를 전하며 국정조사의 일환으로 독일에 머물며 최 씨의 독일 재산을 조사했다고 입을 열었다.


안 의원은 시사인 주진우 기자,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 독일에 살며 최 씨 재산을 쫓아온 애국 동포 아바리스와 함께 팀을 이뤄 밤낮없이 나흘간 움직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수십 년간 최순실의 돈세탁 흐름을 파악했고, 현재 상상을 초월한 최순실 독일 인맥과 재산 상황도 많이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안민석 페이스북


독일에서 최 씨 재산을 추적하기 시작한 안 의원 일행은 현지 은행을 공식 방문한 것은 물론 검찰청 고위 인사 및 담당 검사와 함께 1시간 동안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통해 안 의원은 "정유라 소환 관련 독일의 입장을 파악했고, 최순실의 소유로 추정되는 부동산도 몇 개 찾았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아쉬운 점은 국정조사는 수사권과 조사권이 없기에 파악된 내용을 특검에 넘겨 수사를 촉구하고, 국세청과 관세청이 나서도록 요청하려 한다"며 최 씨 재산을 제대로 수사하고 몰수하려면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안 의원은 세월호 아이들을 떠올리며 "국민 여러분과 세월호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끝까지 더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글을 마무리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