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비디오

대기업 인사담당자가 취준생 자녀의 자소서를 평가해봤다 (영상)

인사이트YouTube 'Solf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매년 수천명의 '자소서'를 읽는 인사담당자들이 본인 자녀의 자소서를 읽는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지난 18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대기업 인사담당자로 있는 부모들이 취준생 자녀들의 자기소개서를 평가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취준생 자녀를 둔 대기업 CPO와 통신사 부장급 간부, 금융사 임원 등이 참여했다.


부모들은 하나같이 "자소서를 잘 썼을 것"이라며 자녀들의 글솜씨에 대해 기대했다.


인사이트YouTube 'Solfa'


그러나 기대와 달리 실제 자녀들의 자소서를 본 부모들의 반응은 말 그대로 처참했다.


인사이트YouTube 'Solfa'


"잘 모르겠는데요", "흔히 나올 수 있는, 누구나 쓸 수 있는 내용" 등이라 말하면서 실망스러운 눈치를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Solfa'


부모의 끝도 없이 이어지는 '팩트폭행'에 자녀들은 절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인사이트YouTube 'Solfa'


부모들은 자녀들의 자소서에 대해 'B+', 'C~B-'등의 가차없는 혹평을 내렸다.


인사이트YouTube 'Solfa'


"자녀분을 채용하겠냐"는 질문에 "아니요, 안 뽑아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나 영상에 출연한 대기업의 인사담당자들도 자녀들의 부모였기에 자녀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빼놓지 않았다.


부모들은 앞으로 자소서를 쓸 때 "사람을 자소서만으로 100% 판단할 수는 없다"라면서 "조직에 와서 어떻게 잘 적응할 수 있는지를 적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YouTube 'Solfa'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