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완전 덥다"…최대 '33도'까지 올라가 폭염주의보 발효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수요일인 내일(11일)은 전국에 찾아온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1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충청 남부·전북·경북 내륙 지역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겠다.


또 강한 일사가 더해져 평년보다 높은 기온이 예상된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세종, 대구, 광주, 대전, 제주도, 경상도, 전라도, 충남 일부 지역에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4도, 경남 24도, 전남 24도, 강원영동 21도, 제주 25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1도, 경남 30도, 전남 33도, 강원영동 27도, 제주 31도 등으로 예보됐다.


인사이트뉴스1


기상청은 "10일 밤부터 오는 11일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칠 수 있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국립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