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1시 기준 43.5%…"4년 전보다 높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린 오늘(13일) 오후 1시 기준 투표율이 40%를 넘어섰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사전투표를 포함해 전국 투표율이 43.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지금까지 1천864만4천764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는 같은 시간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38.8%보다 4.7% 포인트 높은 수치다.


인사이트뉴스1


지역별로는 전남이 55.9%로 가장 높았으며 전북(51.4%), 제주(50.5%), 경북(49.5%), 강원(49.1%)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투표율이 저조한 곳은 인천(39.0%)과 대구(40.2%), 경기(40.4) 등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8일부터 9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에서는 총 864만897명이 투표에 참여하면서 투표율 20.14%를 기록했다.


역대 선거 중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이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았을 때는 제19대 대통령 선거로 당시 26.06%였다.


이번 사전투표와 본투표를 합친 전체 투표율이 4년 전보다 높은 43.5%로 집계되면서, 역대 최고 투표율(68.4%)을 기록했던 1995년 제1회 지방선거 이후 23년 만에 투표율 60%를 넘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투표결과는 밤 10시 30분께 점점 윤곽을 드러내 자정께 확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