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으로 쑥 들어온 '야생 기린'에게 밥 뺏겨도 마냥 즐겁다는 '기린 호텔'

인사이트FaceBook 'MetDaan Creative'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창문으로 기린의 고개가 쑥 들어와도 전혀 이상할 게 없는 아프리카 호텔이 이색 관광지로 각광 받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MetDaan Creative'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아프리카 케냐에 있는 부티끄 호텔 '기린 호텔(Giraffe Manor)'을 소개했다.


기린 호텔은 케냐 나이로비 랑가타 부근에 있는 호텔이다. 1930년대 영국 식민지 시절 귀족이 사용하던 저택을 동물 애호가 부부가 매입해 호텔로 꾸몄다.


인사이트FaceBook 'MetDaan Creative'


인사이트YouTube 'Wildluxe Luxury Travel Show'


특히 동물 애호가 부부는 과거 마구잡이식 사냥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로스차일드 기린을 보존한다는 목표를 세웠고, 호텔 인근 기린이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기린 호텔의 최고 묘미는 바로 식사 시간이다. 


기린은 손님들이 아침 식사를 할 때 벽에 마련된 창문을 통해 고개를 쑥 내민다.


손님들은 기린이 갑자기 음식을 뺏어가 당황스럽지만 스스로 간식을 주며 케냐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조식을 즐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hesafaricollection.com


현재 기린 호텔은 6개월~8개월 전 예약을 해야지만 이용 가능하며, 비용도 50만 원 이상으로 만만치 않다.


하지만 기린 호텔을 찾는 신혼부부도 늘어나고 있으며 무엇보다 어디서도 할 수 없는 유니크한 경험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만약 평범한 호텔과 관광에 지쳤다면 기린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린 호텔에 가보길 적극 추천한다.


인사이트YouTube 'Wildluxe Luxury Travel Show'


인사이트thesafaricollection.com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