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만에 만난 주인 알아보고 '한달음'에 달려가 안긴 고양이

인사이트The dodo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최악의 태풍으로 4년 동안 함께 지내온 소중한 고양이를 잃어버린 남성에게 기적 같은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미국 플로리다에 사는 남성 페리 마틴(Perry Martin)이 잃어버렸던 반려묘와 14년 만에 재회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04년 9월 미국 플로리다에 최악의 재난이 발생했다.


태풍 잔느가 미국 플로리다 전역을 강타하며 사망자 수는 2천여 명이 넘어섰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때 발생한 태풍 피해로 페리는 4년 동안 가족처럼 함께 지내왔던 소중한 고양이 토마스(Thomas)를 잃어버렸다.


페리는 태풍이 잠잠해지자마자 주변 곳곳을 탐색하며 애타게 고양이를 찾아 헤맸다.


5년이 넘도록 플로리다주 전 지역과 동물 보호소를 찾아 헤맸어도 토마스를 찾지 못했다.


결국, 페리는 고양이와 관련된 작은 단서로 찾지 못하자 하늘에 보내주기로 다짐하며 마음을 추스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고양이를 잃어버린 지 14년이 지난 어느 날 페리에게 모르는 번호로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페리는 눈이 휘둥그레지며 두근거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수화기 넘어 한 수의사가 "토마스를 찾았습니다"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페리는 무려 14년이 지났음에도 고양이가 살아있다는 기쁨과 토마스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의구심이 오묘하게 섞여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동물병원을 향했다.


인사이트토마스가 2살이었을 때 / The dodo


드디어 고양이를 마주한 페리는 감격이 벅차올라 눈물을 쏟아냈다.


멀리서 봐도 그토록 찾아 헤맸던 자신의 고양이가 확실했다.


고양이도 주인의 냄새를 기억하고선 품에 다가와 안기며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어댔다.


페리는 수의사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어찌 된 영문인지 물었다.


인사이트The dodo


수의사는 나이가 든 떠돌이 고양이의 건강검진을 해주다 몸에 이식된 마이크로 칩을 발견하고선 조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고양이를 품에 안은 페리는 "곧 이사를 하려던 참이었는데 연락처와 주소가 바뀌었다면 고양이를 만나지 못 할 뻔 했다"고 울먹였다.


한편 현재 18살인 고양이는 아주 건강한 상태이며 페리의 집에 돌아가 잠시도 주인의 곁을 떠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