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에게 성추행당했다"···딸의 뒤늦은 고백에 눈물 흘린 아빠

인사이트Facebook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딸이 중학교 시절 교사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된 아버지가 SNS에 글을 올려 비통한 심정을 전했다. 


중학교 재학 시절인 2010년에서 2011년까지 교사로부터 상습적인 성추행 피해를 당했던 이모 씨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7일, 당시 성추행 피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부모님에게도 이를 털어놨다. 


이씨는 당시 부모님에게 말하지 못했던 이유로 "대학에 가면 다 나아질 거라 생각했다", "나만 조용히 하면 엄마 아빠도 상처 안받고 나도 괜찮을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공론화 하는 건 하나도 안 무서웠는데 엄마 아빠한테 알리는 게 너무 너무 너무 너무 무서워서 7년을 참았다"고 전했다. 


이씨는 말하기 힘든 사실을 털어놓으면서도 "엄마 아빠 평생 모르게 해주고 싶었는데 이 사람 처벌하려면 글을 쓰는 수밖에 없었다. 내가 알아서 벌 받게 할테니 걱정하지 마라"라며 오히려 미안함을 표현했다. 


또한 "너무 많이 울지마요", " 엄마 아빠 마음 속에 엄청난 폭풍이 불겠지. 그 폭풍이 서서히 가라앉길 기도할게" 등 끝까지 부모님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Facebook


이른 아침 딸의 메시지를 본 부모님은 "머릿 속이 하얘지고 몸이 떨려 그저 서로의 얼굴만 멍하니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눈물도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10일 이씨의 아버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출근길에 보이는 ○○여중 정문으로 돌진할까 하다가 등교 중인 어린 학생들로 인해 그럴 수도 없었다"고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시간이 억겁인듯 찰라인듯 주체할 수 없는 눈물과 같이 지나고 밤에 네식구가 마주 앉았다"며 "하루종일 맘속으로 연습했던 위로와 사랑의 말들은 어디로 가고 왜 그때 얘기 안했나 물어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 말로 인해 다시 받았을 상처가 지금도 비수로 내 가슴을 찌른다"며 스스로를 책망했다. 


그러나 곧 "나는 가장이고 아버지이고 남편이니까 정신을 차리기로 했다"며 "일번은 아이의 치유로 정했다. 이번은 그 ○○○의 사회적 처벌 및 무장해제다"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가 실명과 얼굴을 내놓고 힘겹게 싸우고 있다"며 "나도 무엇이라도 해봐겠는데 발가벗고서라도"라고 말하며 무거운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한편 이씨의 성추행 피해 사실은 9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보도됐다.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서울 M여중에 다녔던 이씨는 교사 오모 씨로부터 상습적인 성추행 피해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씨는 이씨를 자신의 자취방으로 불러 몸을 더듬고 옷을 벗긴 뒤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일삼았다.


교육을 핑계로 피해자에게 자신의 성기 등 신체 부위를 만지게 하면서 이름을 설명해주기도 했다. 


그는 "나는 네 걸 ○○해줬는데 왜 너는 안 해주냐"며 유사 성관계를 요구하거나 "고등학교에 가면 ○○를 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본인의 성폭력 사실이 알려질까봐 "휴대폰을 잘 잠가라", "절대로 들키면 안 된다",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강요했다.


이씨는 오씨의 아내와 자식들이 상처를 받을까 피해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7년간 침묵했다. 


그러나 사회 각계에서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여전히 교단에 있는 오씨의 모습을 보고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마음먹었다.


이후 오씨는 학교에 사직서를 냈지만 학교 측은 피해자의 징계 요구에 따라 교장 직권으로 출근만 정지한 채로 사직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학교는 경찰이 정식으로 수사를 개시하면 재단에 직위해제를 요구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