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서 재 뿌린 아베 "文 대통령에 위안부 합의 이행 촉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지도자는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13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해 개회식 직전에 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2월 9일)을 설명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지도자가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하지 않으면 미래 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할 수 없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며 "결단(2015년 12월 28일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에 나에게도 다양하고 혹독한 비판이 있었다는 것을 전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 내에서도 비판론이 있었지만 자신이 이를 감수하면서 합의를 도출한 만큼, 문 대통령도 한국 내의 비판론을 넘어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또한 평창 올림픽 개회식 직전 열린 리셉션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위원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해 일본 측의 생각을 전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모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귀국을 포함한 납치 문제 해결을 강하게, 직접 요구했다"며 "또한 핵·미사일 문제도 거론하며 일본의 생각을 전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끝으로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계기로 이뤄진 한국 방문에 대해 "한국과 북한에 대해 우리나라의 입장을 직접 전달할 수 있었다는 관점에서도, 평창 올림픽의 성황을 도쿄 올림픽의 성공에 이어나가는 관점에서도 매우 의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평가에 대해 일본 현지 언론은 '일본 국내에서 반대론이 있었던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한국의 잔치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와서 재만 뿌리고 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불가역적 합의'를 지키라고 불만을 표시했고,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도 촉구했다.


이뿐만 아니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베 총리의 이 같은 요청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 문제는 우리의 주권의 문제이고, 내정에 관한 문제다. 총리께서 이 문제를 직접 거론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단호한 표현을 써가며 아베 총리의 불필요한 '간섭'을 일축했다.


물론 아베 총리 입장에선 일본 내 정치적 입지를 공공히 하기 위해 이 같은 '문제적 발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도 아닌 한국에서 열리는 큰 행사에서 문제적 발언을 한 것은 외교적 결례라고 볼 수 있으며, 또 우리의 심기를 더 불편하게 만드는 계획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이 때문에 현재 많은 사람들이 아베 총리가 다 된 잔치에 재를 뿌리는 등 검은 속내를 드러내고 갔다고 주장하고 있다.


올림픽 와서 文 대통령에게 "서울·부산 소녀상 철거" 요청한 日 아베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에서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군사훈련 예정대로"…아베 요청에 문 대통령이 날린 '일침'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현 기자 jon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