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우유 장사해서 모은 10억 숙명여대에 기부한 할머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80대 할머니가 평생 우유 장사를 하며 모은 전 재산을 숙명여대에 기부했다.


지난 12일 숙명여대에 따르면 안춘실(83) 씨가 전 재산 10억원을 여동생들의 모교인 숙명여대에 기부했다. 


안씨는 기부금을 전하며 "여성 교육 발전에 써 달라"고 말했다.


1935년 평양에서 태어난 안춘실 씨는 6·25 전쟁 이후 1·4 후퇴 때 서울로 가족과 함께 피신했다.


당시 북한 인민군이 지주 등 자산가들을 숙청하고 약탈하는 바람에 평양에서 장사를 하던 안씨 부모는 남쪽으로 내려왔다.


안씨 가족은 신발조차 제대로 챙기지 못한 채 맨발로 산을 넘으며 가까스로 목숨만 건졌다. 서울에 내려온 안씨 가족은 무일푼으로 출발할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딸 넷, 아들 하나인 5남매 중 장녀인 안씨는 중학교에 들어가는 대신 장사를 시작한 부모를 도왔다.


안씨는 "내가 희생해서 동생들 공부를 잘 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동생들이 밤새워 공부할 때 나는 연탄난로가 꺼지지 않도록 부채질을 했다"고 말했다.


부모님의 유제품 사업이 자리를 잡으면서 동생 넷은 공부에 전념할 수 있었다. 둘째와 넷째 동생은 숙명여대에 진학했다.


피아노를 전공한 넷째는 음대를 수석 졸업했다. 셋째 여동생은 중앙대, 막내 남동생은 고려대를 졸업했다.


하지만 정작 동생들 뒷바라지를 했던 안씨의 삶은 순탄하지 않았다. 결혼한 지 몇 년 되지 않던 스물아홉에 남편을 잃었고, 하나뿐인 아들도 먼저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안씨는 80대에 접어들면서, 자신이 모아놓은 돈을 교육 기관에 기부하고 싶다는 말을 하기 시작했다.


장녀라는 이유로 학업을 포기해야 했던 아쉬움을 종종 털어놓던 그는 여성 교육을 위해서 여동생 정혜 씨의 모교인 숙명여대에 유산을 내놓기로 했다.


학교는 안씨의 뜻깊은 기부를 기리고자 숙명여대 박물관 로비를 '안춘실·안정혜 라운지'로 명명하기로 했다.


또 지난달 30일 안씨 자매를 학교로 초청해 안씨에게 명예 문학사 학위를 수여했다.


안씨는 "여성들이 고등교육을 잘 받아야 국가와 사회가 발전한다"면서 "미래를 이끌 여성 리더가 많이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픈 아이들 위해 광고로 번 돈 '전액' 기부한 백종원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농심 신제품 광고 모델로 받은 수익 전액을 저소득층 환아들을 위해 기부했다.


19년간 하루에 '100원씩' 모아 2억원 기부한 트럭운전사매일 100원씩 모아 불우청소년과 독거노인, 장애인들을 도운 일반인 의인이 표창을 받았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