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어렸을 적 집마다 한개씩 다 있었던 시계"…누리꾼들 추억 소환한 시계의 정체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아는 사람은 안다는 '추억의 벽걸이 시계'가 누리꾼들의 저마다의 추억을 소환하며 화제에 올랐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집마다 있다는 시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소개된 이 정사각형의 시계는 대부분 빨간색과 파란색의 굵직한 테두리를 가졌고, 숫자마다 크기와 색깔이 다른 것이 큰 특징이다.


그런데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재밌다. 너도나도 이 시계를 가지고 있었다는 증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각자 집에 하나씩은 필수로 가지고 있었지만, 혹은 본 적이 있지만 남들도 아는 줄은 몰랐던 누리꾼들이 각자 경험담(?)을 펼쳐놓기 시작했다.


시계에 대한 '기억소환'은 물론이거니와 '지금도 집에 있다'며 사진을 직접 찍어 올리는 '인증샷' 릴레이를 펼치기 시작한 것이다.


너도나도 이 시계를 안다고 나서는 것을 보니 '국민 시계'라고 불러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연애혁명' 


심지어 시계는 웹툰 '연애혁명'에도 출연해 이 인증 행렬에 동참했다.


이 시계를 안다고 증언한 누리꾼들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반, 개업 선물이나 사은품 등으로 나눠졌다는 말이 대부분이다.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던 흔하디 흔한 시계 하나가 누리꾼들을 난데없이 '시간 여행' 시켜준 듯하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거 진짜 다 가지고 있었구나", "아직도 집에 있다", "우리집에는 빨강, 파랑, 노랑 다 있다" 등의 즐거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우리를 살찌게 만드는 범인은 바로 '알람시계'였다"소름이 끼칠 정도로 지긋지긋한 알람 시계는, 귀에 거슬릴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