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9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라이프

'야생 진드기' 감염 사망자 벌써 31명···야외 활동 비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전염병에 감염돼 사망한 이가 벌써 '31명'으로 늘어났다.


14일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에 걸린 'SFTS' 환자 139명 중 '3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21%, 244% 늘어난 수치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전염병 환자와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많이 늘어나 추수와 성묘 등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농작업이나 야외활동을 할 때 긴 옷 등으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외 야외활동을 마치고 귀가한 뒤엔 곧바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겠다.


한편 'SFTS' 환자는 참진드기 활동이 활발한 4∼11월에 주로 발생하며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이내에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따라서 야외활동 후 고열이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생기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 현재까지는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확실한 치료를 할 수 없으니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꼭 명심하고 조심하길 바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질병관리본부


"올해 7월까지 '흡혈 진드기'에 물려 '13명' 사망했다"'흡혈 진드기'로 불리는 참진드기에 물려 사망한 환자가 올해에만 13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