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한국 축구대표팀, 12월 16일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붙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 축구대표팀이 참가할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 대회 일정이 확정됐다.


대획 조직위는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중국, 일본, 북한 등 4개국이 겨루는 올해 대회 일정을 공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월 9일 중국과의 1차전을 시작으로 12일 북한과 2차전을 치른다.


그리고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는 12월 16일 맞붙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경기는 역대 78번째 한일전으로 한국은 일본과 통산 A매치 상대 전적에서 40승 23무 14패로 앞서고 있다. 하지만 2010년 5월 24일 친선전 2-0 승리 이후부터는 3무 2패의 열세를 보이고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의 일정도 확정됐다.


여자대표팀은 12월 8일 일본과의 1차전을 시작으로 11일 북한, 15일 중국과 차례로 대결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축구대표팀은 동아시안컵에 나서기 전 2018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와 10월 7일 모스크바에서 맞붙는다.


또 같은달 10일 프랑스 칸에서 튀니지와 친선 경기를 가질 예정이며, 2018년 마지막 A매치 기간인 11월에는 홈에서 두 번의 친선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월드컵 진출 확정 안됐는데 헹가래 치며 '김칫국' 마신 축구대표팀우즈베키스탄과 0-0 무승부를 거둔 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진출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헹가래'를 쳤다가 날 선 비판에 직면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