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동물

"왜 강아지만 먹으면 안 돼?" 식용견 논란에 개통령 '강형욱'이 말한 답변

인사이트Daum 'storyfunding'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 훈련사가 한국의 개고기 전통문화에 대한 자신만의 생각을 밝혔다.


강 훈련사는 일반적으로 개고기 문화 찬반논쟁에 제기되는 "강아지는 먹으면 안 되고, 소와 돼지는 괜찮냐"라는 주요 논점에 대해 소신 발언했다. 


지난 11일 다음 스토리펀딩 '내가 구해줄개' 캠페인에는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 훈련사의 "왜 개만 안 돼?"에 대해라는 연재 글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강형욱 훈련사는 "나는 개고기를 먹지 않지만, 개고기를 먹는 사람을 비난하지 않는다"며 개고기 문화에 대해 비난할 생각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다른 고기는 먹으면서 개고기만 안 된다고 말하는 주장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조심스럽게 말했다.


강 훈련사는 "내겐 논리가 없습니다. 이게 사실입니다. 그냥 강아지를 좋아하는 마음이 있을 뿐입니다. 하지만 확실한 게 있습니다. 식용견이 없어지면, 투견이 없어질 겁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인사이트


강 훈련사에 따르면 식용견을 키우는 사람은 죽이기 전에 한 번 싸움을 붙인다.


한국의 불법 투견은 거의 식용견을 운영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일어나며, 크게 다치면 도살된다. 이 중 운이 좋아서 이기면 강아지들은 다시 싸운다.


어차피 도살될 녀석이어서 불법 투견장을 운영하는 이들은 강아지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게 아닌 오히려 살 기회를 줬다고 생각하게 된다.


인사이트


강 훈련사는 식용견이 없어지면 강아지 공장도 점차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아지 공장은 항상 식용견 농장보다 조금 낫게 시설을 갖춘다. 하지만 그 나은 시설은 도살하지 않는 것뿐, 별반 다를 게 없다"고 강 훈련사는 의견을 이어갔다.


만약 식용견이 없어지면 강아지 농장은 하수처리장이 없어지는 꼴이며, 식용견 농장이 없어지면 강아지 공장의 마구잡이 번식은 주춤하게 될 거라는 게 강 훈련사의 주장이다.


강 훈련사는 마지막으로 "식용견이 없어지면 시골 마을에 1m 줄에 묶여 살다 개장수에게 팔리는 삶을 사는 강아지가 없어질 것이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시골에서는 아직 개장수에게 강아지를 사고파는 일이 흔한데, 이제 개를 먹지 못하면 사가는 사람도 없으며, 시골에서도 개를 키울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강 훈련사는 "식용견이 사라지면 개를 기분대로 때리고, 재미로 학대하는 일도 없어질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더 좋은 말을 하고, 더 감동적이면 좋겠지만 이것뿐이다. 반려견 훈련사인 내가 식용견을 구조하자고 하는 것이 어쩜 '식용견만'이라고 들릴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마무리했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식용견 구조에 나선 이유'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식용견들의 구조를 위해 나서게 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뾰족한 '꼬챙이'로 식용견 온몸 찌르며 학대하는 경동시장 상인들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경동시장 개고기 골목에서 식용견들이 학대당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도살 직전 자신의 죽음을 예감한 서울 경동시장 '식용견들'동물보호단체 다솜은 서울 경동시장에서 도살 직전 죽음을 맞이하는 식용견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안타까운 사진을 공개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