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국기 논란' 트와이스 쯔위, 중국 활동 전면 중단

via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정치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중국 공식 웨이보를 통해 "JYP는 문화사업을 하는 기업으로서 줄곧 한중 양국의 우호 문화 교류에 힘써 왔다"라며 "쯔위를 포함한 JYP는 중국 정치와 유관한 발언이나 행위를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자인 쯔위는 16세의 미성년자로 자신의 정치적인 관점을 형성하기 부족하다"라며 논란이 진정될 때까지 쯔위의 중국 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쯔위가 정치색 논란에 휩싸이게 된 것은 지난해 그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마리텔) 출연 당시 했던 행동이 발단이 됐다.

 

지난해 11월 MBC '마리텔'에서 트와이스 외국인 멤버 미나, 사나, 모모, 쯔위는 각각 출신 국가의 국기를 들었다.

 

대만 출신의 쯔위는 대만 국기를 흔들었고, 대만 독립을 반대하는 대만 출신 중국인 가수 황안이 "쯔위가 대만 독립을 지지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며 거세게 비난했다.

 

황안 뿐만 아니라 일부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쯔위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한편 '마이리틀텔레비전' 본 방송에서는 쯔위가 대만 국기를 흔드는 모습이 편집됐으나 인터넷 방송을 통해 생중계 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