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예쁜 소녀'라 불리는 7살 키즈 모델

인사이트Instagram 'savymonroe'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눈빛부터 타고난 모델임을 증명하는 어린 소녀가 화제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소녀'라 불리는 7세 키즈 모델 사비 먼로(Savy Monroe)를 소개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있는 어린 소녀 사비는 3살 때부터 '모델'을 하고 싶다는 의지가 확고했다.


엄마 수지(Susie)와 아빠 제레미 스텐버그(Jeremy Stenberg)는 "나는 모델이 되고 싶어요"라고 당돌하게 말하는 딸의 모습에 처음에는 당황했다. 


하지만 사비는 끊임없이 엄마, 아빠에게 모델이 되고 싶은 마음을 어필했고, 곧 부모님은 아이의 꿈을 지지해 주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vymonroe'


이후 수년간의 고민과 수소문 끝에 수지와 제레미는 여러 모델 에이전시에 사비의 사진을 보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한 에이전시에서 사비에게 가능성이 보인다며 계약을 하고싶다고 연락을 취해왔다. 사비가 5살 때였다.


사비는 계약 일주일만에 정식 모델 훈련을 받지 않고도 키즈 모델 활동을 시작했고, 호주의 유명 싱어송라이터 시아(Sia)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이름을 날렸다.


자신의 타고난 끼를 방출하며 활동한 덕에 사비는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소녀'로 불리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아래 떡잎부터 급이 다른 뚜렷한 이목구비와 아련한 눈빛으로 전세계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하는 사비의 사진을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vymonroe'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