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결혼식에 축의금 5만원 냈는데 제가 잘못한 건가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해진 기준 없어 애매한 '축의금'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결혼 축의금은 정해진 법칙이 없는 만큼 각자의 기준이 다르다.


이 때문에 받은 사람은 서운함을, 주는 사람은 곤란함을 느끼기도 한다.


최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도 선배 결혼식 축의금으로 5만 원 줬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축의금 5만 원 냈더니... "내가 서운하게 했니?"


작성자 A씨는 직장 선배 결혼식에 참석한 뒤 황당한 소리를 들었다고 전했다.


A씨는 "선배가 '(축의금)5만 원 한거 맞아? 내가 너한테 서운하게 한 거 있어?'라고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바쁜데 시간 내서 가줬더니 겨우 한다는 소리가 이거였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참고로 (내가) 결혼할 때 선배를 부를 생각은 없었다. 작은 회사라 참석 안 하기 무리라 선배 결혼식에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축의금으로 실망한 선배가 이어서 한 말에도 불만이 생겼다고 말했다.


A씨는 "선배가 축의금을 말하며 '밥 값이 8만 8천 원이다'라고 말했는데, 밥값이 얼마인지 사전에 알았더라도 5만 원 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요즘 기본이 10만 원 vs 기껏 가줬더니 돈 운운"


A씨의 사연이 공개되자 짧은 시간 안에 300개 가까운 댓글들이 달리며 뜨거운 논쟁이 시작됐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요즘 누가 5만 원을 내냐", "기본이 10만 원이다", "10만 원 아래로 내면 축의금 내고도 욕먹는다", "요즘엔 10만 원도 애매해서 15만 원 하던데"라고 말했다.


이들은 요즘 '축의금 시세'를 언급하며 적절한 기준을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위 의견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었다.


일각에선 "회사 사람은 5만 원이면 충분하지", "누가 식대 8만 원인 곳에서 하라고 했냐", "왜 축의금 내고도 욕을 먹어야 하냐", "기껏 가줬더니 돈 더 내라고 하네"라고 말하며 반박했다.


이외에도 "요즘 시대에 5만 원 내는 작성자도 정 없고, 그걸 굳이 말하는 선배도 쪼잔하다"는 양비론이 나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