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새끼 낳으러 중국 가야 하는 '에버랜드 판다' 푸바오, 두번째 이별 준비 마쳤다

그동안 푸바오는 강철원 사육사와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지내왔지만 최근 두 번의 '이별'을 경험했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2년 전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년 전, 에버랜드에 사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자이언트 판다' 커플,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자연 번식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많은 이들의 축하 속에 태어난 아기 판다가 바로 에버랜드 판다월드의 마스코트가 된 '푸바오'다.


그동안 푸바오는 강철원 사육사와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지내왔지만 최근 두 번의 '이별'을 경험했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푸바오, 약 3개월 전 엄마 아이바오에게서 독립해


지난 8월 31일 푸바오는 엄마 품을 떠나 독립했다.


판다는 짝짓기 시기에 암수 구분 없이 서로 싸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툼을 방지하기 위해 단독 사육을 원칙으로 한다.


어미 판다는 아기 판다가 단독생활을 할 수 있을 때까지만 함께 살게 된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푸바오 역시 엄마 품을 떠나 독립 생활을 시작했다.


함께 사는 마지막 날까지도 푸바오는 어미 젖을 찾으며 애교를 부려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이어 지난달 31일 푸바오는 두 번째 이별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10월 31일,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의 마지막 하루


바로 녀석이 태어났을 때부터 엄마 못지 않게 살뜰히 돌봐주던 강철원 사육사와의 이별이었다.


강철원 사육사는 푸바오의 할아버지를 자처하며 녀석을 관리해왔다.


그러나 이번 달부터 푸바오는 완전히 독립하게 된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더이상 강철원 사육사의 보살핌 없이 혼자 생활할 예정이다.


푸바오의 방사장을 찾은 강철원 사육사는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으로 녀석의 행복을 빌어줬다.


푸바오의 탄생부터 독립을 지켜본 많은 이들은 알 수 없는 아쉬움에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witheverland'


또한 푸바오가 독립한다는 것은 진짜 이별도 다가오고 있다는 의미라 할 수 있다.


지난 1월 강철원 사육사는 JTBC '다수의 수다'에 출연해 녀석이 2년 반 뒤 중국으로 떠난다는 아쉬운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강철원 사육사는 "판다들은 생후 4년 차부터 성성숙이 이루어져 이성 친구를 만나야 한다. 그런데 국내에는 엄마와 아빠 밖에 없기 때문에 중국의 판다를 만나러 돌아간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깨바오'


아직 협의가 필요하기는 하나 푸바오가 4살이 되면 중국으로 가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제 딱 2년이 남은 셈이다.


또한 한 번 중국으로 떠난 푸바오는 다시 국내로 돌아오지 않는다고 해 많은 랜선 집사들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YouTube '에버랜드 - EVER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