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1 -1℃ 강릉
  • -4 -4℃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2 2℃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6 6℃ 제주

이태원 참사 발생하자 긴급 귀국한 오세훈, 참사 현장 갔다 오자마자 중대 결단 내렸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용산구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을 찾았다.

인사이트헌화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 뉴스1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용산구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을 찾았다.


지난 30일 사고 현장을 찾은 오 시장은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31일 합동분향소가 설치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서울시 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입장 밝히는 오세훈 시장 / 뉴시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이태원에 도착해 사고가 발생한 골목길을 둘러본 뒤 골목 어귀에 놓인 국화꽃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두 손을 모으고 묵념한 오 시장은 허리를 90도로 굽혀 절하며 조의를 표했다.


이어 "아들과 딸 같은 젊은 분들이 희생돼 더욱 참담하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오 시장은 "이제부터 서울시는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장례 절차부터 시민과 함께 애도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다친 분들이 회복하는 데 조금이라도 불편함이 없도록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관한 질문에도 답했다.


오 시장은 "좀 더 의논해 봐야 한다"면서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서울시민 아닌 이들도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이 있을 것이다. 추후 검토해 보겠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유럽 순방 중 사고 소식 듣고 황급히 귀국해


그런 가운데 서울시가 사고 예방 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제 막 귀국해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답변했다.


오 시장은 이달 21일부터 유럽 주요 국가를 순방 중이었다.


사고 소식을 듣고 급히 귀국길에 올라 30일 오후 4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이날 사고 현장에는 오 시장과 함께 용산을 지역구로 둔 권영세 통일부 장관도 동행했다.


이후 오후 8시에는 시청에 도착, 사고수습 대택 논의를 위해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났다.


한 총리는 오 시장에게 "가용 의료자원을 총동원해 더 이상의 참담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써주고 대형 행사 등을 일제 점검 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이태원 압사 사고 현장 둘러보는 오세훈 서울시장 / 뉴시스


오 시장, 유족 및 목격자 위한 지원 약속


오 시장은 "정부가 내달 5일까지 국가 애도 기간으로 지정한 만큼 시급하지 않은 축제성 행사를 취소하고 엄숙한 추모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유족 별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장례 절차를 지원하고, 사고 목격자 등에게 심리치료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