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쫓아다니며 '열일'하더니 대리 진급하고 임명장 받은 '명예 택배견' 경태

인사이트Instagram 'gyeongtaeabuji'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위 강아지는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1호로서 전국민의 마음을 뒤흔드는 뛰어난 성과를 보였으므로 대리 진급을 명합니다"


사랑스러운 명예 택배기사 경태네 집에 겹경사가 났다. 올해도 열심히 택배기사인 아빠를 따라 그의 곁을 든든히 지킨 반려견 경태가 '대리'로 진급했다는 소식이다.


11일 경태아버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랑스러운 우리 경태희"라며 훈훈한 근황을 전했다.


사진 속에는 CJ대한통운 유니폼을 차려입은 경태의 모습이 담겼다. 경태의 곁에는 자랑스러운 임명장이 함께 놓여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eongtaeabuji'


기쁜 소식은 이뿐만이 아니다. 경태아버지는 경태의 승진 소식과 더불어 마성의 시츄 태희도 '명예 택배기사 2호'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태희에게 수여된 임명장에는 "위 강아지는 타고난 귀여움으로 고객들에게 행복을 배송하였기에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2호로 임명합니다"라고 적혀있다.


경태를 따라 명예 택배기사로 임명된 태희는 한껏 신이 났는지 혀를 쭉 내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맞춤으로 제작된 유니폼이 제법 마음에 드는 모양이다.


경태 아버지는 "경태희 아부지는 이제 여한이 없다. 추운 날씨에 귀여운 이벤트를 선물해 주신 CJ대한통운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인형 같은 비주얼을 뽐내는 경태와 태희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인형인 줄 알았다", "사랑받은 아이들에게서 빛이 난다", "경태희 축하해"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함께 기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eongtaeabuji'


한편 몰티즈 종인 경태는 경태아버지로 알려진 택배기사 A씨와 함께 다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유기견이었던 경태는 지난 2013년 병세가 심각했던 상황에서 A씨에 의해 구조돼 보살핌을 받은 끝에 지금까지 건강히 잘 지내고 있다.


A씨는 이후에도 KDS 레인보우쉼터로부터 구조된 시츄를 임시보호하고 있다고 전하며 '큰 기쁨'이라는 뜻에서 태희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