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암시글' 남긴 이재명 캠프 영입 1호 조동연 '연락두절'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올리면서 민주당이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사생활 관련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조 위원장은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자진 사퇴를 암시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조 위원장이 페이스북 글이 올라오자 민주당 지도부는 진의 확인에 나선 상태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신중론을 유지해 왔지만 조 위원장이 스스로 사퇴 의사를 표명하면서 당황스러운 기색이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라며 "지도부도 조 위원장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지켜보자는 입장이었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조 위원장이 사퇴한 것이냐'는 뉴스1의 질문에 "전화 연결이 안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 1호 인재로 영입된 후 언론 등에서는 조 위원장의 이혼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며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30년 지난 이후에도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얘기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기회조차도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는 조 위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국민의 판단을 좀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