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세상 떠난 직원 가족에 매년 '명절 선물' 챙겨 보내주는 사장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직원들도 가족처럼 생각한다는 사장님이 진짜 약속을 지켜줬습니다"


매년 명절이면 많은 사람들이 한 해 동안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또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는 의미에서 서로 선물을 주고받는다.


이는 개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도 고생한 직원들을 위해 명절 때마다 소정의 현금이나 선물을 준비하곤 한다.


하지만 지금 일을 다니고 있는 직원이 아니라 이미 퇴사한, 사망한 직원의 경우에는 어떨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아마도 대부분은 직원이 사망한 이후 연결고리가 없기 때문에 따로 유가족들에게 무언가를 챙겨주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여기 무려 '5년' 동안 사망한 직원의 가족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는 사장님이 있어 많은 이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bomb01은 남편을 떠나보낸 지 5년째 생전 그가 다닌 직장에서 명절 선물을 받고 있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한 중국 여성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사진 한 장과 함께 "남편이 천사가 된 이후 5년째 선물 상자를 받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여성은 5년 전 남편을 먼저 떠나보냈는데, 남편이 생전 다니고 있던 회사에서 여전히 명절마다 선물을 보내주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bomb01


중국에서는 3대 명절을 지내는데, 이때마다 매번 모녀가 배불리 먹을 여러 선물들을 보내준다는 것.


처음에는 오류로 잘못 보낸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회사 측에서는 앞으로도 계속 선물을 보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여성은 "남편이 5년 전 세상을 떠났을 때도 회사에서 큰 도움을 줬다"며 "그때도 정말 감사한 마음 뿐이었는데 지금까지도 남편을 잊지 않고 챙겨주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사망한 직원의 가족까지도 끝까지 책임지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회사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매번 말로만 직원들도 가족이라고 생각한다더니 진짜가 나타났다"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이어 "남편 분이 생전 얼마나 좋은 사람이었을지 느껴진다", "사장님 진짜 의리파다", "이런 회사가 있다니 진짜 멋있다"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