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군 아버지 "우리 아들 물 싫어하고 무서워했다"…'홀로 신발' 신은 사진 공개

인사이트Naver Blog 'valkyrie'


[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고(故) 손정민씨(23)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소견이 나온 가운데 정민씨의 부친 손현씨는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 했는지…"라며 어떻게 물에 들어갔는지 알고 싶다고 했다


◇ 손정민 부친 "아들 정말 물 싫어하고 무서워했는데…"


손현씨는 14일 새벽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아들이 술에 만취해 물에 들어간 것같다는 느낌의 보도가 이어지는 것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들이 얼마나 물을 싫어하고 무서워하는지 (이를 알 수 있는) 사진이 있다"며 정민씨가 바닷가에서 친구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씨는 "친구들은 다 맨발인데 혼자 신발을 신고 있다"며 이를 볼 때 아들이 물을 싫어했음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 아버지 "아들 시신 만져보니 양말도 없어…양말이 왜 벗겨졌는지"


이어 손씨는 "아들의 시신에서는 신발이나 양말도 없는 것 같았다. 부검해야하니 직접 확인할 수 없어서 둘러싼 포 위로 만져본 촉감으로는 그랬다"며 사망 당시 신발과 양말을 신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손현씨는 "신발이야 벗겨진다해도 양말까지 벗겨진 건지 이상하다"며 다시한번 아들이 어떻게 물에 들어갔는지, 신발과 양말까지 다 벗어던졌는지 알고 싶다고 했다.


◇ 혈중알코올농도 0.154%…아버지 "아들 혼자 다 마셨는지 알수 없다는 경찰 말에 감사"


손현씨는 국과수가 아들의 혈중 알코올농도가 0.154%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고 했지만 "경찰이 발표 때 그 술을 다 마셨는지 알 수 없다고 하실 때 정말 고마웠다"며 아들 혼자 9병이나 되는 술을 마셔 인사불성 상태에 빠지진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들이 수많은 의혹을 낳고 있지만 그래도 보고 싶다 아들…"이라며 애끓는 부정을 나타내는 것으로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뉴스1


◇ 국과수 '익사로 추정'…손현씨 "익사는 예상, 아들이 어떻게 물에 들어갔는지 알고 싶을 뿐"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국과수는 12일 "익사로 추정됨. 음주 후 2~3시간 후에 사망한 것으로 보임"이라는 소견을 경찰에 보내 왔다.


손현씨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처음부터 익사로 추정을 하고 있었다"며 사인에 대해선 별다른 이의가 없다고 했다.


다만 "정민이가 사망하기 전에 어떻게 물에 들어가게 됐는지 밝히는 것만 남았다"며 그 일에 매달리겠다고 했다.


◇ 4월 25일 오전 3시38분까지 함께, 4시20분엔 친구 혼자…3시38분~4시20분 행적파악이 열쇠


지금까지 경찰은 9명의 목격자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손정민씨와 친구 A씨가 4월 25일 오전 3시38분까지는 분명 함께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오전 4시20분쯤 A씨가 정민씨와 함께 있던 곳에서 강가쪽으로 10m가량 떨어진 곳에 가방을 메고 혼자 잠들어있었다는 목격담도 확보했다. 목격자는 '비스듬한 강가에서 혼자 잠들어 있는 것이 위험하다고 판단, A씨를 깨웠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4월25일 오전 3시38분부터 오전 4시20분 사이에 손정민씨가 한강에 빠진 것으로 판단, 추가 목격자를 찾는 한편 한강인근 CCTV 54대와, 차량 블랙박스 154대 영상을 분석하는 등 그 시간대 일을 재구성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