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글] "남친이 전여친과 찍은 성관계 영상을 몰래 꺼내봅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사랑하는 남자친구의 핸드폰을 우연히 봤다가 '전여친 트라우마'가 생겼습니다.


남친이 지우지 않고 몰래 보고 있던 전 여친과의 흔적이었죠. 


무려 3편에 걸친 두 사람의 은밀한 영상을 본 뒤 온몸에 소름이 끼쳐 도저히 남친과 잠자리를 못갖겠습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대만 온라인 커뮤니티 '디카드(DCard)'에는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영상을 몰래 보는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이라는 여성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에 따르면 대만에 사는 A씨는 친구에서 자연스럽게 연인이 된 남자친구 B씨와 달달한 연애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스케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 솔직한 편인 A씨는 전 남자친구에 대해 터놓고 이야기하곤 했지만 B씨는 전에 사귀었던 여자친구에 대해서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다만 B씨는 전 여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해 3시간씩 그녀를 보러 가곤 했다고 말한 적이 있었다. A씨는 B씨가 그만큼 전 여자친구를 좋아했으리라 짐작했을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B씨의 핸드폰 앨범을 구경하다 우연히 '비밀 앨범'을 보게 됐다.


앨범 속에는 B씨가 전 여자친구와 성관계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영상만 무려 3편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사랑의 온도'


B씨는 A씨와 만나는 중에도 전여친과의 성관계 영상을 삭제하지 않고 앨범 속에 은밀하게 숨겨놓았던 것이다. 


충격을 받은 A씨는 온몸에 소름이 돋고 손이 덜덜 떨렸다. 차마 끝까지 못 보고 영상을 꺼버렸지만 두 사람의 성관계 장면이 머릿속에서 잊히지 않았다. 


이를 솔직하게 말하고 지우라고 해야 할지, 계속 모른 척을 해야 할지 고민이 됐다.


더 큰 문제는 B씨와 사랑을 나누려 할 때마다 문제의 장면이 생생하게 떠올라 도저히 집중할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악의 꽃'


결국 A씨는 자신의 사연을 전하면서 "전 여친과의 성관계 영상을 가지고 있는 심리가 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글이 올라오자 한 누리꾼은 "동의하고 찍은 것인지부터 물어봐라. 계속 모른 척하기보다는 본질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합의하고 찍은 것이라 해도 이별했으면 지우는 것이 맞다. 소름 끼친다"라며 "신경이 쓰인다면 솔직히 말해서 영상을 지우게 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