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대한민국 청년들이 '벼락거지' 됐다는 증거 3가지

대한민국 청년들이 '벼락거지' 되고 있는 증거 3가지를 소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 '쌈, 마이웨이'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열심히 살려고 했는데 벼락 거지가 됐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에 부동산·주식 같은 자산의 가격이 급등하면서 자산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부동산, 주식의 보유 여부에 따라 계층 간 자산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서 순식간에 부자가 된 벼락부자의 반대말로 나도 모르는 사이에 자산 격차가 벌어져 '거지'가 된 사람을 일컫는 신조어 '벼락 거지'까지 등장했다.


이제 막 사회에 발을 내디딘 20대들에게 그리고 사회로 진입하기 위해 준비하는 10대들에게는 이 현상이 너무도 뼈아프게 다가온다.


오늘은 현재를 살아가는 청년들이 '벼락 거지'가 돼버렸다는 증거 3가지를 소개하려 한다.  


부동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난 3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가격은 폭등의 폭등을 거듭했다.


이제 서울과 경기도에서는 3억원 가지고는 내 집은커녕 전세 아파트조차 쉽게 구하지 못하는 시대가 찾아왔다. 


지난 14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월급 한 푼 안 쓰고 서울 내 25평 아파트를 구입하려면 꼬박 36년이 걸린다"라고 밝혔다.


경실련의 발표에 따르면 서울 전용 면적 82㎡(25평) 아파트의 가격은 11억 9,000만원이다. 여기에 지난해 근로자 평균 연봉 3,400만원을 100% 저축했을 때 나오는 계산이다.  


만약 임금의 30%를 저축한다고 가정하면 118년이 걸린다.


부동산 가치 급등은 시민들의 노동 가치를 떨어뜨려 더 우울한 사회를 만들었다. 이런 현상은 '부동산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었다.


부동산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점점 가난해지는 이런 상황이 20대를 '벼락 거지'를 만들고 있다.


주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돈'


2021년 연초부터 코스피지수가 랠리를 이어가며 지난 11일 장 중 3,200를 돌파해버렸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서 평소 주식 투자에 관심 없던 사람들조차 너도나도 주식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유례없는 상승장에 '잃는 게 이상하다'는 말까지 들리자 안 하면 뒤처진다는 생각까지 들게 되는 요즘이다.


돈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던 40대 이상은 주식에 투자하면서 돈을 벌고 있지만, 여윳돈조차 제대로 없는 10대 20대 청년들은 그저 멀뚱멀뚱 바라만 볼 뿐이다. 


소액 투자를 하고 있는 경우가 있지만, 워낙 여윳돈이 부족한 탓에 '단타'만 하다 보니 수익률도 최저를 기록 중이다. 


가상화폐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올해는 연초부터 비트코인 광풍이 불고 있다. 지난 2017년 비트코인 광풍 이후 역대급으로 가격이 오르며 최대 '4,600만원'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아울러 비트코인으로 인해 파생된 알트코인 역시도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너 나 할 것 없이 다시금 비트코인 시장으로 뛰어 들어가고 싶다는 마음을 품고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는 리스크가 큰 위험자산인만큼 여윳돈으로 해야 한다. 주식투자에 들어가는 돈보다 '더 잃어도'되는 돈으로 하는 게 보통이다. 


그래서 세대 간 자산 격차는 더 벌어지고 있다. 이런 이유로 "비트코인을 사지 않은 사람은 '벼락 거지'다"라는 소리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