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1 -1℃ 인천
  • -5 -5℃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0 0℃ 청주
  • 0 0℃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6 6℃ 부산
  • 8 8℃ 제주

오는 12일, 여름 밤하늘 아름답게 수놓을 '별똥별 우주쇼' 볼 수 있다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오는 12일 밤부터 쏟아져 환상적인 우주쇼를 펼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오는 12일 밤이면 수많은 별똥별이 쏟아지는 환상의 우주쇼가 펼쳐진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날 밤 10시부터 약 3시간 동안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관측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장마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 등 일부 지역에서만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NAOJ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1월 사분의자리 유성우와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더불어 3대 유성우로 불리며 매년 8월쯤 만날 수 있다.


이번에는 13일 오전 1시까지 펼쳐지며 시간당 약 110개의 별똥별이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유성우를 보고 싶다면 도시의 불빛이 없는 곳에서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을 보는 것이 좋다. 달이 뜨거나 지는 시간을 확인해 어두운 시점을 택하는 것도 유리하다.


유성우가 쏟아져 나오는 곳에서 약 30도가량 떨어진 지점을 보면 길게 떨어지는 유성우를 볼 확률이 높아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페르세우스자리와 카시오페이아자리 사이에서 유성체가 쏟아져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유성이 길게 떨어지는 것을 관측하려면 유성이 쏟아지는 지점 대신 주변 하늘을 보는 게 효과적이다.


한편 유성우는 지구가 공전하다가 부스러기 흐름을 관통할 때 유성체가 지구 중력에 이끌려 대기권으로 비처럼 떨어지는 것을 일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