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9천원'짜리 곱창밴드 팔아 욕먹은 '다비치' 강민경이 서둘러 내놓은 입장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뉴스1] 고승아 기자 = 다비치 강민경이 자신의 브랜드를 론칭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강민경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아비에 무아의 문이 열린다"라는 글과 함께 쇼핑몰을 오픈했다고 알렸다.


아비에 무아는 강민경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이다. 홈페이지에는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가장 오래도록 남아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특히 해당 브랜드명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강민경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aviemuah'


인사이트아비에 무아


그러나 제품 가격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이 의문을 제기했다.


바지가 26만 8000원, 원피스가 27만 8000원 등 책정된 것.


특히 강민경이 브랜드 오픈 영상에서 착용한 곱창밴드가 5만9000원에 판매되자, 누리꾼들은 "헤어밴드인데 가격이 비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29일 아비에 무아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곱창밴드'(플리츠 실크 스크런치)와 관련해 "실크 100%로 만들어졌고,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하며 고급 실크의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을 필요로 한다"며 "제품 설명이 미흡해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다는 점을 인지했다.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겠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ammingki'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