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했는데도 '단톡방' 시끄러울 정도로 떠든다는 '이태원 클라쓰' 단밤 식구들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이주영이 '이태원 클라쓰' 배우들이 여전히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한다고 밝혔다.


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로 분해 열연했던 이주영이 출연해 즐거웠던 촬영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이날 이주영은 매일매일 '이태원 클라쓰' 현장에서 동료들의 연기를 보며 감동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 드라마는 다 같이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 많아서 많은 배우들이 모여있었다. 그러다 보면 정신도 없고 자기 것 하기 바쁜데 이번에는 서로 챙겨줬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특히 이주영은 드라마 종영 후 2주가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이태원 클라쓰' 배우들이 함께 있는 단체 채팅방이 활발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래 배우들이 있는 방과 감독님 및 선배님들이 다 같이 있는 단체방이 있다"라며 "채팅이 너무 활발해서 알람을 꺼둘 정도다"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단밤 식구들 단체방이 너무 활발해서 나가고 싶다. '이태원클라쓰' 좀 잊어보려고 하는데 잊을 수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태원 클라쓰' 단밤 식구들을 언급한 이주영의 말에 누리꾼은 "여전히 친한 모습 보기 좋다"며 "빨리 차기작에서 보고 싶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주영은 '이태원 클라쓰' 종영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검토 중에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태원 클라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