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미스터트롯' 상금 1억, 어머니 드리겠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뉴스1] 장아름 기자 = 트로트가수 임영웅이 TV조선 '미스터트롯' 진 상금에 대해 언급했다.


임영웅은 19일 오전 11시부터 전파를 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수제화 200켤레 상품권을 부상으로 주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DJ 박명수는 "그걸 혼자 다 신으라고?"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고, 진이 된 임영웅이 SUV 1대, 안마의자와 조영수 신곡, 상금 1억을 받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조선 '미스터트롯'


임영웅은 "아직 수제화 200켤레 상품권만 받았다. 그리고 상금도 들어왔다"며 '일단 (입금된 것을) 확인했고, 어머니 숨통 트이시라고 일부 보내드린 상태다. 저도 여기저기 갚는게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5년 전에 세운 2020년 목표가 어머니 생신 때 상금 1억 드리기였다. 어머니가 11월에 생신이시다"고 덧붙였다.


반면 선 영탁과 미 이찬원은 아무 것도 받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