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진 받은 中 관광객 우도·성산 일출봉·면세점 다녔다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 여행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관광객의 동선이 공개됐다.


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월21일부터 25일까지 4박 5일 동안 제주도에서 딸과 함께 체류한 중국인 A씨(52·여)는 제주시 우도와 성산 일출봉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가 A씨 딸의 진술과 신용카드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A씨는 지난달 21일 중국 국적 춘추항공의 마지막 항공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한 후 제주시 연동의 플로라 호텔에서 숙박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다른 중국인 9명과 함께 승합차로 이동, 에코랜드와 산굼부리를 거쳐 우도로 향했다. 우도 내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은 후 성산 일출봉을 방문했다. 저녁 식사는 제주시 신라면세점 인근 음식점에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3일 A씨의 주요 방문 장소는 제주시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 인근의 치킨집 등이었으며 이후 시내버스를 타고 제주시 칠성로 쇼핑거리(칠성통)를 방문했다.


A씨가 발열등 증상을 보이기 이틀 전인 지난 24일에는 버스를 타고 한라산 1100고지와 무지개 도로, 제주시 도두 해안도로 등을 구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그는 도두 해안도로의 카페와 숙소 인근 음식점에서 식사하기도 했다.


A씨는 이날 저녁 제주시 연동 누웨마루거리도 방문해 편의점 등을 이용한 뒤 숙소로 이동했다.


그리고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숙소에서 제주국제공항까지 시내버스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제주도는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상 A씨의 이동 경로는 공개 대상이 아니지만, 자체적인 방침에 따라 동선을 공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의 이동 경로 및 방문 장소에서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25일 동선부터 역순으로 CCTV 등을 통해 추가 확인을 하고 있다”라면서 “도민들은 과도한 불안감을 키우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A씨가 머물렀던 호텔 직원 5명을 집중관찰대상으로 분류해 자가 격리 조치했다. 이들은 별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입국 과정에서 A씨와 밀접 접촉한 제주국제공항 직원의 경우 지난 1일 고열 등의 증상을 호소했지만, 검사 결과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