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아들'만 빼고 가족 단톡방 만들어 '며느리' 혼내 눈물 쏙 빠지게 한 시어머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괘씸해서 안되겠다. 애들 데리고 먼저 내려와라"


고부갈등이 극에 달한다는 '민족 대명절'을 앞두고 며느리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차례상 준비는 물론, 대하기 어려운 시부모와의 의견 충돌이 빈번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어머니와 명절을 앞두고 싸웠다는 며느리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임신 7개월 차에 15개월 된 쌍둥이 딸을 둔 엄마다.


결혼한 지 4년이나 지났지만 A씨는 남편보다 5살이나 많다는 이유만으로 시어머니에게서 예쁨받는 며느리가 될 수 없었다.


그러던 와중 시어머니 댁에 드릴 식혜를 만들고 있던 A씨에게 시어머니의 부재중 전화 5통이 와있었다.


깜짝 놀란 A씨는 곧바로 시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왜 이렇게 전화를 안 받냐며 나를 무시하는 거냐"며 타박을 주고는 대뜸 "애들이 보고 싶으니 22일에 애들을 데리고 먼저 내려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5일에 남편, 아이들과 함께 찾아뵙기로 했는데도 추석 당일에도 일하는 남편을 두고 시댁에 오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A씨는 홀몸이 아닌지라 명절에 혼자 아이 둘을 데리고 시댁에 가기 어려울 것 같았다.


결국 A씨는 시어머니에게 "그건 힘들 것 같다"고 답변하자 시어머니는 "부담가지란 소리는 아니었다"며 "그냥 쌍둥이들을 오래 보고 싶은데 네가 하룻밤만 자고 친정에 간다니 아쉬워서 그랬다"고 말했다.


A씨는 이 말이 '너 친정 가는 시간이 아깝다'고 눈치 주는 것 같이 느껴졌다.


속상해진 A씨는 이 상황을 남편에게 이야기했다. 남편은 A씨의 편을 들어주었고 A씨의 기분은 한결 나아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그다음 날 시어머니에게 다시 전화가 왔다. 눈치 없는 남편이 시어머니께 전화해 이에 대해 한 소리 한 것이 화근이었다.


시어머니는 "너 무조건 22일 애들 데리고 내려와라"며 "내가 너 힘들까 봐 배려해서 부담가지지 말라고 한건데 남편한테 바로 일러 자식한테 욕먹을 짓 한 엄마로 만든 게 괘씸해서 안 되겠다"고 말했다.


A씨는 당황했지만 또다시 단호히 거절했다. 그랬더니 이번엔 시어머니가 남편을 제외하고 가족 단체카톡방을 만들어 모두가 보는 앞에서 A씨에게 역정을 냈다.


이에 A씨는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지 모르겠다"며 "명절이 끝날 때까지 기분이 안 좋을 것 같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남편 손에 애 둘 딸려서 보내고 친정 가라", "미움받고 있다고 숙이고 나가서는 안 된다", "이번 명절은 그냥 가지 않는게 좋을 듯" 등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렇듯 고부갈등은 우리 사회에서 흔하디흔하다. 실제로 고부갈등이 심화되면 이혼까지 이르기도 한다.


2016년 통계청은 연간 약 8천 쌍의 부부가 고부갈등 및 가족 내 갈등으로 이혼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며느리와 시어머니는 더이상 남이 아니다. 가족이 되고 나서도 서로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이어가야만 모두가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