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톰 브래디와 길거리 농구 (영상)

via Youtube

 

전설의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Michael Jordan, 52)이 유명 미식축구선수 톰 브래디(Tom Brady, 38) 등 지인들과 길거리 농구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29일(현지 시간) NBC스포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마이클 조던이 지인들과 3대 3 길거리 농구를 하는 영상과 사진이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됐다.

 

영상 속 마이클 조던은 남아메리카 바하마(Bahamas)에서 미국미식축구리그(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팀의 톰 브래디(Tom Brady, 38), 프로골프 선수 키건 브래들리(Keegan Bradley)와 농구 경기를 벌였다.

 

브래디와 한팀이 된 조던은 가벼운 드리블로 상대를 제치고는 여유롭게 슛을 던졌고 공은 깔끔하게 골대로 들어갔다.

 

52세의 조던은 배가 볼록하게 나온 영락없는 '아저씨' 모습이었으나 여전히 전설의 실력은 녹슬지 않은 듯했다.

 

via JFeitelberg /Twitter

 

영상을 게시한 클레어 크룩스(Claire Crookston)는 "어릴 적 영웅 조던과 브래디가 농구하는 장면을 보고 있다니... 지금 당장 죽어도 좋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다른 목격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정면에서 마주친 그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긴 뒤 트위터에 게시하기도 했다.

 

한편 마이클 조던은 은퇴 후 고향팀 샬럿 호네츠 구단주로 활동하고 있다. NBA 30개 구단 중 흑인 구단주는 조던이 유일하다.

 

함께 있던 톰 브래디는 모델 지젤 번천의 남편으로 2015 슈퍼볼에서 소속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MVP로 선정됐다. 키건 브래들리는 평소 조던과 함께 골프를 치는 절친한 사이로 유명하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