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터는 법’ 구글로 배운 강도 부부 체포 (사진)

via Laramie County Sheriff’s Office

 

도박으로 전 재산을 날리고 '은행을 터는 방법'을 구글 검색으로 익힌 부부가 실제로 은행을 털다가 붙잡히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미국 콜로라도(Colorado) 포트 콜린스(Fort Collins) 시(市)에서 발생한 어설픈 은행 강도 부부의 범죄를 보도했다.
 
강도 부부인 코비(Koby)와 아만다(Amanda)는 자신들이 가진 전 재산을 도박으로 잃자, 인근 그레이트 웨스턴 은행(Great Western Bank)을 털려고 계획했다고 경찰 조사 과정서 진술했다.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범행을 실행하기 전 구글에서 '은행 털고 도망가는 방법'을 검색한 후에 실제로 실행에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인근 지역에서 가장 털기 좋은 은행을 구글에서 검색한 것이 밝혀지면서 인터넷으로 범죄 계획을 모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어설픈 범죄 계획은 이미 대기 중이던 포트 콜린스 경찰에 잡혔고 훔쳤던 597달러(한화 약 66만 원) 모두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 코비는 "아만다가 모든 것을 계획했다.나는 운전만 할 뿐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죄가 없다고 발뺌했다.

 

 <사건이 발생한 그레이트 웨스턴 은행 사진> via Google

  

최형욱 기자 woo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