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현장서 노인 못 구한 죄책감에 '열화상 카메라' 직접 개발한 현직 소방관

인사이트한경승 소방관 / YTN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현직 소방관이 앞이 잘 보이지 않는 화재현장에서도 사람 위치와 지형지물을 파악할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를 개발했다.


4년 전 화재현장에서 뿌연 연기 때문에 한 노인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으로 시작한 일이었다.


지난해 11월 삼성이 주최한 '2017 삼성 투모로우솔루션' 시상식에서 현직 소방관이 IMPACT 부문 대상을 받았다.


그는 동두천소방서 소방행정과에 근무 중인 한경승 소방관이었다. 한 소방관은 이날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열화상 카메라'를 개발해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TV 


한 소방관이 열화상 카메라 개발에 뛰어든 건 4년 전인 2014년 한 주택가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서 시작된다.


당시 한 소방관은 집안에 노인이 있다는 말을 듣고 내부로 들어갔다. 다행히 불길은 잡았지만 실내에 가득 찬 뿌연 연기 때문에 앞이 보이지 않았다.


뒤늦게 집 구석에서 쓰러진 할아버지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그날부터 한 소방관은 열화상 카메라만 있었다면 할아버지를 살릴 수 있었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사실 기존에도 열화상 카메라는 있었다. 하지만 대당 가격이 2천만원을 훌쩍 뛰어넘을 만큼 고가인 터라, 소방서마다 한두 대 있는 게 전부였다.


또 무게도 1kg이 넘어 실제 소방관들이 무거운 화재진압 장비를 메고 열화상카메라까지 사용하기가 쉽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 소방관은 가벼우면서도 저렴한 열화상 카메라를 만들기로 결심한다. 


3년간 틈틈이 자료를 뒤지고 독학을 거듭한 끝에 한 소방관은 50만원 정도로 만들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를 구상했다. 


하지만 이를 상용화하기엔 기술적으로 역부족이었다.


한 소방관은 고심 끝에 삼성전자 소속 김윤래 연구원에 메일을 보냈다. 김 연구원의 블로그를 통해 그와 협업하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흔쾌히 이를 받아들였고, 2016년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학생 4명도 참여해 '팀 이그니스'가 꾸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본격적으로 연구가 진행되면서 팀 이그니스는 800g 무게, 50만원 제작 단가의 '열화상 카메라'를 내놓게 된다.


더 많은 생명을 살리고픈 한 소방관의 집념이 결국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보급형 열화상 카메라를 탄생시킨 것이다.


삼성전자는 소방관들의 눈이 되어줄 열화상 카메라를 1천대 제작해 전국 소방서에 기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소방관은 "개발된 보급형 열화상 카메라가 재난현장에서 소방관의 손길을 기다리는 많은 이들의 손을 맞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방관들이 '15m 불기둥' 내뿜는 송유관 불 끄기 위해 선택한 방법전북 완주의 한 야산 인근에서 송유관이 파열돼 불기둥이 치솟고 있지만 별다른 조처를 할 수 없어 기다리고 있다.


불구덩이 속 아이 3명을 구하지 못해 자책하던 '소방관'이 쓴 '기도'모든 소방관들의 애환을 보여주는 어느 소방관의 시에도 가슴아픈 사연이 담겨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