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쟁이 일어어났을 때도 '사랑'은 존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 kore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순간 전쟁터로 향하는 한 참전용사가 사랑하는 여성과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9gag)는 1941년 태평양 전쟁 발발 당시 기차역에서 찍힌 인상적인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전쟁에 참여하는 미국인 참전용사가 여자친구와 꼭 껴안고 뜨거운 키스를 나누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 korea


군복을 입은 남성은 자신을 기다릴 여자친구에게 작별 키스를 전하기 위해 창밖으로 몸 절반을 빼냈다.


여자친구는 창밖에 나온 남자친구를 안기 위해 까치발을 들어봤지만 높은 창문까지 닿지 않았다.


이 모습을 본 또 다른 참전용사는 곧장 여성을 번쩍 들어 남성과 끌어안을 수 있도록 도와줬다.


언제가 될지 모르는 다음 만남을 약속하며 여성과 남성은 서로 부둥켜안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 korea


기차에 함께 탄 다른 참전용사들도 커플의 모습이 감격스러워 환호하며 흐뭇하게 감상했다.


1941년 발발된 태평양 전쟁은 제2차 세계 대전의 전역 중 하나로 태평양과 동아시아에서 벌어진 전쟁이다.


이 전쟁은 1941년부터 1945년까지 4년간 일본과 미국 등 연합국 사이에서 벌어졌다.


태평양 전쟁은 1941년 12월 8일 일본이 하와이 진주만을 공격하며 시작됐으며 1942년 6월 미드웨이 해전에서 미국이 승세를 잡은 뒤 1945년 8월 미국이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 폭탄을 투하하며 일본이 항복해 종결됐다.


태평양전쟁으로 희생된 사망자 수는 총 213만 명에 달한다.


사진 속 남성과 여성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세계 전쟁이 발발됐을 당시에도 뜨거운 사랑을 확인하는 커플 모습은 가슴이 먹먹하면서도 큰 감동을 선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 korea


"오늘(7일)은 일본의 패망 불러온 진주만 공습이 있었던 날입니다"오늘(7일)은 세계 정복의 야욕을 품었던 일본이 '잠자는 사자' 미국의 코털을 건드린 '진주만 공습'이 있었던 날이다.


"군함도서 팬티 한 장 입고 주먹밥 먹으며 일…나라 원망했다"군함도 생환자 최장섭 씨는 "일본놈들같이 지독한 놈들이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