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둘이 밥먹어도 열애설 안나는 '여사친 부자' 연예인 6인

인사이트(좌) Instagram 'kimheenim' / (우) Instagram 'masijacoke850714'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동성 친구들을 물론 이성 친구들의 SNS에도 종종 출연하며 역대급 인맥을 선보이는 스타들이 있다.


이들 중에는 종종 너무 가까운 친분으로 열애설에 휩싸일 만큼 설레는 케미를 드러내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사친은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하며 팬들 사이에서도 관계를 인정받은 등 서로의 SNS 피드에 꾸준히 얼굴을 비치곤 한다.


단둘이 또는 둘씩, 셋씩 모여 두터운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인맥왕 스타들을 모아봤다.


1. 김희철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mheenim'


김희철은 연예계에 소문한 여사친 인맥왕이다. 김희철의 인스타그램만 봐도 대세 걸그룹 아이돌과 가깝게 찍힌 사진들이 넘쳐난다.


하지만 이들과는 아무리 밥을 자주 먹어도 스캔들이 나지 않을 만큼 완벽한 우정을 자랑한다.


김희철에게는 '기복남매' 태연, '아가' 설리, '14년 절친' 손담비, 하니, 설현, 예리 등 이름만 들어도 화려한 여사친들이 존재한다.


2. 이광수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sijacoke850714'


인사이트Instagram 'kimkibangbang'


인사이트MBC '불의 여신 동이'


인사이트송지효 웨이보


SBS '런닝맨'에 출연중인 배우 이광수는 종종 미션으로 여사친에게 전화통화를 시도하곤 한다.


어떤 여사친과도 동성같은 친근함을 유지하는 그는 서로 투닥거리며 장난치다가도 뒤에서 챙겨주는 '츤데레' 기질을 드러내곤 한다.


그는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송지효, 전소민 외에도 박보영, 정은지, 문근영, 강승현 등 동료 배우들과도 친분을 이어가고 있다.


3. 윤균상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unkyunsang'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sinz7'


인사이트Instagram 'soobinms'


배우 윤균상은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남자 배우들은 물론 여사친들과도 다양한 친목을 유지하고 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연을 만드는 그는 역대급 친화력으로 여사친들과 종종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갖곤 한다.


4. 정준영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여사친 배우 고은아와 예능프로그램에도 함께 출연한 정준영도 연예계 황금인맥왕으로 불린다.


가수부터 배우, 모델 등 어느 누구와도 두루두루 친맥을 유지하는 그는 다양한 모임을 통해 인맥을 넓혀가고 있다.


5. 박보검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평소 예의바르고 온순한 성격으로 알려진 배우 박보검은 동료 여자 선배들로부터 격한 애정을 받는다.


박보검은 김혜수, 라미란, 이청아, 이일화 등 작품이 끝나도 종종 사석에서 함께 자리를 갖으며 두터운 친분을 이어가고 있다. 


6. 지드래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연예인들의 연예인'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도 화려한 여사친을 자랑한다.


서로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석하며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아이유를 비롯해 상대방의 SNS에 코믹한 댓글을 달며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수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앨범을 홍보해주는 설리 등 역대급 여사친들이 존재한다.


이외에도 김희선, 2NE1, 블랙핑크 제니, 안젤라 베이비, 릴리 로즈 등 국내를 넘어서 글로벌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커플만큼 설레는 지드래곤의 어마어마한 '여사친' 6인커플이라고 착각할 만큼 절친한 지드래곤의 어마어마한 여사친 6명을 만나보자.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