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영화관 좌석에 바퀴벌레가 기어 다녀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영등포 CGV 상영관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는 누리꾼의 제보가 나왔다.


24일 한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영화관에서 바퀴벌레가 기어 다닌다는 한 누리꾼의 제보가 공개됐다.


제보자 A씨는 "영등포 4D 상영관 좌석에서 바퀴벌레가 기어 다녔다"라며 "영화 시작 전이라 환불받고 관리자에게 말했지만 영화는 아무런 공지 없이 그대로 상영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이어 "매점이나 다른 좌석에 바퀴벌레가 없을거란 보장이 없지 않느냐"며 "혹시 가실 분들은 알고 가시라"고 당부했다.


해당 제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영등포 CGV 무서워서 못 가겠다"는 반응과 "바퀴벌레는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것"이라는 상반된 반응이 오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대해 CGV 측은 인사이트에 "매 영화 상영 종료 시와 영업 종료 후 청결 상태를 점검하고 방역업체와 협력해 연 4회 특수살균도 시행하고 있다"고 위생 관리에 소홀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바퀴벌레가 출몰해 고객에게 심려를 끼쳤다는 사실은 매우 죄송스럽다"며 "해당 일이 있었던 직후 고객에게는 환불 처리를 해드렸으며 이튿날 방역업체를 불러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고나라서 산 플스4에서 바퀴벌레 수십마리가 나왔어요" (영상)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구매한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4를 분해했더니 바퀴벌레가 쏟아져나왔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