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14 °C
  • 강릉 -4 °C
  • 수원 -6 °C
  • 청주 -4 °C
  • 대전 -3 °C
  • 전주 -2 °C
  • 광주 0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동물

너무 뚱뚱해 여친 못 사귀자 다이어트 돌입한 '배둘레햄' 고양이

인사이트Humane Rescue Alliance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너무 뚱뚱한 외모 때문에 친구를 사귀지 못하는 고양이가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미국 위싱턴 D.C.에 있는 휴면 구조 연합(Humane Rescue Alliance) 보호소에서 살고 있는 고양이 심바(Symba, 6)를 소개했다.


심바는 지난주 주인에게 버려져 휴먼 구조 연합 보호소에서 살게 됐다.


'15kg'이나 나가는 녀석의 몸무게 때문에 더이상 관리할 수 없다는 게 주인이 남긴 말이었다.


인사이트전용 런닝머신에 오른 고양이 심바 / Humane Rescue Alliance


보호소에 들어온 심바는 이후 거대한 몸집 때문에 보호소 직원들의 관심을 한눈에 받았다.


여러 직원은 심바의 동글동글한 몸매와 귀여운 얼굴을 자주 쓰다듬어주며 주인에게 버려진 아픔을 위로했다.


그런데 심바는 직원들의 관심은 받았지만 고양이 친구들과는 쉽게 어울리지 못했다. 


몸이 무거워 잘 움직이지도 못했으며, 너무 큰 몸집 때문에 다른 고양이들이 거부감을 보이며 접근조차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Humane Rescue Alliance


항상 홀로 외롭게 지내는 심바를 지벼보던 직원들은 녀석의 다이어트를 돌입했다.


하루에 주기적으로 러닝머신에 올라 걷게 했으며, 간식을 제외한 균형 잡힌 식단을 제공했다. 


휴먼 구조 연합 직원은 "심바는 정말 거대하다. 품에 안기도 힘이 들다"며 "하지만 성격은 참 착하고 순하다"고 전했다. 


이어 "녀석의 다이어트를 결정한 것은 이후 입양을 고려한 점도 있다. 체중이 빠져야 더 건강해지며 그렇게 되면 주인을 만나기도 더 수월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집사가 너무 잘 먹여 목이 실종된 미모 최강 '뚱냥이' (사진 7장 )극진한 보살핌으로 동글동글한 외모를 갖게된 미묘 뚱냥이를 소개한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