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이슈

"일본인 주방장이 한국에 전쟁난다며 도망쳤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북한 김정은의 계속되는 무력 도발과 이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이은 대북 강경 발언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식당 주인의 웃픈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반도에 전쟁난다며 도망친 일본인 주방장'이란 제목으로 관련 사진이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을 보면 식당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큰 종이에다가 "일본인 셰프가 전쟁난다고 도망갔습니다! 전쟁 끝나면 돌아온답니다"라며 "불편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당분간 쉽니다"라고 적었다.


글만 봤을 때는 '난생 처음 경험하는 황당한 상황에 식당 주인이 힘들겠구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감과 주변국들의 대응을 생각해봤을 때 이 사연을 그저 웃고 넘기기에는 무리가 있다.


특히 사연의 주인공이 '일본인' 주방장이며 그가 "한국에 전쟁난다"며 도망쳤다는 내용은 지난 12일 일본 정부가 한반도에서 언제라도 자국민을 긴급 철수시키는 등 만반의 준비 태세에 들어갔다고 발표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


앞서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2일 기자회견에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한반도 상황과 관련, 한반도에서 일본 국민의 피난이 필요한 경우 등을 포함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일본 외무성도 스가 관방장관의 발표에 앞서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 국민에게 한반도 정세에 주의를 기울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해외안전정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아베 총리가 '전쟁 가능한 일본'을 만들기 위해 한반도 위기 상황을 조장하려는 속셈이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지만, 일반인들에게 있어 위와 같은 발표는 두려움으로 작용했을 터.


이에 일본인 주방장은 자신이 일하던 식당에서 도망을 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옛날에 우리 원어민 선생님도 비슷한 이유로 도망친 적 있다", "아베의 거짓말에 놀아난 셰프", "다른 셰프를 고용하겠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식당 주인을 위로했다.


한편 지난 1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국회에서 한반도 유사시 상황을 가정해 피난민을 선별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혀 한국 정부와 누리꾼들의 비난을 산 바 있다.


외교부는 아베 총리 발언에 대해 가상적인 상황을 전제로 해서 오해를 일으키거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언급은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