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바람피운 사실 알고도 '복수' 위해 결혼식 올린 여성

인사이트YouTube 'To Catch a Cheater'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결혼을 앞둔 신부는 남자친구가 여사친과 바람을 피운 사실을 알고도 결혼식을 감행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To Catch a Cheater'에는 결혼을 앞둔 남자친구가 바람피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인 알렉산드라는 며칠 전, 남자친구의 휴대폰에 도착한 문자메시지를 우연히 보게 됐다.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평소 남자친구와 친하게 지내던 여사친이었다.


알렉산드라는 뭔가 이상한 기분을 떨칠 수 없어 실험팀에 남자친구를 미행해달라고 의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o Catch a Cheater'


미행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결혼을 불과 3주 앞둔 남자친구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여성과 함께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알렉산드라는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다가 결혼식을 감행하기로 했다.


남자친구와 내연녀가 한자리에 모였을 때, 모든 사실을 폭로하면서 복수하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드디어 다가온 결혼식 날, 알렉산드라는 아무렇지 않은 척 신부 화장을 하고 남자친구 앞에 섰다.


남자친구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를 전혀 예상하지 못하고 행복한 표정으로 알렉산드라를 바라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o Catch a Cheater'


하지만 결혼식은 남자친구의 생각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주례 도중 마이크를 받아든 알렉산드라는 남자친구에게 "나는 너랑 결혼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내연녀를 손으로 가리키며 "쟤랑 바람피운 사실을 다 알고 있다"며 "당장 내 눈앞에서 사라져달라"고 말했다.


결혼 중단 선언에 당황해하던 하객들은 곧 알렉산드라의 시원한 복수에 손뼉을 치며 환호했다.


황급히 자리를 벗어나는 남자친구를 내연녀가 황급히 뒤쫓아가지만, 그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사라져버렸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완전 사이다", "여자친구 진짜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YouTube 'To Catch a Cheat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