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값으로 두 딸 '치킨' 사주고 자신은 바라만 보던 아빠에게 찾아온 '행운'

인사이트infactbuzz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어릴 때 치킨을 시키면 늘 퍽퍽한 가슴살만 골라 드시던 아빠에게 물었다.


"아빠는 왜 닭가슴살만 드세요? 나는 다리랑 날개가 제일 맛있던데"


아빠는 대답 대신 닭다리를 손에 들고 맛있게 먹는 나를 그저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그때는 알지 못했다. 아빠가 나를 위해 맛있는 부위를 일부러 양보했다는 것을.


내가 맛있게 먹는 모습만 봐도 배가 부르다던 아빠는 사실 주린 배를 움겨 쥐고, 물을 마셔가며 퍽퍽한 가슴살을 먹어왔다는 것도.


인사이트infactbuzz


최근 온라인 미디어 인팩트버즈는 없는 돈을 탈탈 털어 두 딸에게 치킨을 사주고 자신은 입맛만 다시고 앉아있던 아빠의 근황을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이자 두 딸의 아빠 라이언 아레부아보(Ryan Arebuabo)는 몇달 전 찍힌 사진 한 장으로 필리핀 전역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당시 공개된 사진에는 허겁지겁 아빠가 사준 치킨을 먹고 있는 두 소녀와 그런 아이들을 조용히 바라보고 있는 아빠 라이언의 모습이 담겼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라이언은 판자촌에서 생활하며 정부지원금을 받아 근근이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infactbuzz


사진이 찍힌 날, 라이언은 지병 때문에 정부에서 '약값'으로 받은 지원금을 털어 배고파하는 아이들에게 치킨을 사줬다.


하지만 약값을 털어 살 수 있는 치킨은 단 두 조각. 그 이상의 돈은 없었던 라이언은 그저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해당 사진은 공개직후 필리핀 전역은 물론 전 세계 부모들의 가슴을 울렸다.


그저 아이들의 행복한 표정을 보기 위해 약값까지 포기하고 치킨을 사준 아빠의 마음이 모두 이해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nfactbuzz


라이언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를 도우려는 수많은 사람들이 연락을 취해왔다.


몇달 후 라이언은 많은 시민들의 도움으로 훨씬 더 밝아진 근황을 전했다.


근황 사진에서 라이언은 선물받은 새옷을 입고 딸을 마중나가는 모습과 아빠를 향해 밝게 미소지으며 달려오는 딸의 모습이 담겨 훈훈함을 자아낸다.


라이언은 "많은 분들이 도와준 덕에 조그맣게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두 딸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게 도와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받은 이 은혜 절대 잊지 않고 늘 감사하고 다른 사람을 돕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이트infactbuzz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